귀차니즘으로 인해 찍어만 두고 창고에 고이 넣어두었던-

간만에 창고정리를 하다 보니 나온 2년 전 사진.

 

 

 

 

참으로 더웠고,

세빛둥둥섬이라는 순 우리말로만 꾸며진 새로운 공간이 생겨난 것과 함께

 

 

 

 

펜디에서 추최하는 파티가 열렸던 그날.

참, 승환이형이 이 쇼를 기획해서 초대받았었지. 맞다. 맞어ㅋ

 

 

 

 

안으로 들어가 보니 휘황 찬란한 조명들과 함께 큰 클럽을 연상케 하는 파티가 한창이었고

 

 

 

 

그 속에는 신나는 음악과 함께 술이 있는 공간을 즐기던 내가 있었지-

 

 

 

 

연신 즐거웠었고

 

 

 

 

음악과 함께 내 심장도 두근거리고 있었지.

 

 

 

 

반가운 얼굴들에게 인사도 하고

 

 

 

 

그렇게 한 잔, 두 잔, 여름밤은 깊어가고 있었지 :)

아, 한 잔 하고 싶은 밤이다.

 

 

20110602

photographed by ESKEY

Canon Powershot G11

 

 

펜디쇼,ESKEY,펜디,FENDI

'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self portrait #81  (0) 2013.02.18
20110602 : FENDI Show, 그 후  (0) 2013.02.18
self portrait #80  (0) 2013.02.01
20110612 : Juergen Teller [touch me]  (0) 2011.09.10
20110519 : 뿅의 전설  (4) 2011.09.09
20110430 : 동현이네 집들이  (0) 2011.09.08
20110425 : 의형제  (0) 2011.09.08
20110428,  (0) 2011.08.28
20110424_2/4 : 논골집  (0) 2011.08.28
+-

Untitled Document